NEWS
가톨릭뉴스


부산평화방송 후원회
HOME > PBC뉴스 > 가톨릭뉴스
본당은 신자 공동체, 성당은 신앙생활을 위한 건물
    부산평화방송  작성일 2015.04.21  조회 1286     
"그건 이겁니다"
"본당은 신자 공동체, 성당은 신앙생활을 위한 건물"
347092_1_0_titleImage_1.jpg

▨본당과 성당
 

 얼마 전 세례를 받고 한국청년대회에 참가한 김 마태오씨. 다른 교구 청년 신자들과 인사를 나누는 중이다. 각자 '△△성당 다닌다', '○○본당 신자다'라는 청년들의 자기 소개가 계속되고 드디어 김 마태오씨 차례. 입을 열려는 순간 "어라~ 본당은 뭐고 성당은 뭐지"라는 생각에 어리둥절해졌다.
 

 본당(本堂)과 성당(聖堂)은 비슷한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참으로 헷갈리는 표현 가운데 하나다. 본당은 교구장의 권위 아래 본당 신부에게 사목이 맡겨진 교구의 한 부분으로 '신자 공동체'를 지칭한다. 이에 반해 성당은 하느님을 경배하기 위해 지정한 거룩한 건물(교회법 제1214조), 즉 성체 안에 현존하는 '하느님의 집'을 뜻한다.
 

 흔히 쓰는 '○○학교 다닌다'나 '△△학교 학생이다'처럼 자신을 어느 본당, 어느 성당 소속이라 말해도 틀린 표현은 아니다. 정리하자면 본당은 신자들이 신앙생활을 하는 공동체를, 성당은 신앙생활을 위한 건물을 의미한다.


백영민 기자 heelen@pbc.co.kr


출처:평화신문
btn_bottom_company_info.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