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가톨릭뉴스


부산평화방송 후원회
HOME > PBC뉴스 > 가톨릭뉴스
세월호 참사 1주기, 진상규명 촉구 성명
    부산평화방송  작성일 2015.04.16  조회 1325     
세월호 참사 1주기, 진상규명 촉구 성명
발행일 : 2015-04-19 [제2940호, 1면]


세월호 참사 1주기(4월 16일)를 맞아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유흥식 주교)를 비롯,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이영선 신부), 한국 천주교 남자·여자수도회는 각각 성명서를 내고 한 목소리로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3면


주교회의 정평위 위원장 유흥식 주교는 4월 10일 성명서에서 “관행을 핑계 삼아 부정과 비리에 눈감고 성공과 탐욕만을 추구한 사회 현실이 세월호 비극의 뿌리”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3월 27일 해양수산부가 입법예고한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안에 대해 진실을 왜곡하고 정의에 역행하는 사태라고 우려를 드러냈다.


유 주교는 “사고 발생과 구조 과정의 진실은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면서 “현 시행령안을 폐기하고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해 특별법이 제대로 실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드러내고 원인과 문제점을 파악해 명확하게 대처하는 것만이 무고하게 희생된 이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유 주교는 또 “세월호 참사는 참사로 머물지 않고 환부를 도려내 비극이 자랄 수 없는 정의로운 사회로 진입하는 역사적 계기로 기억돼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대교구 정평위도 4월 9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가 내놓은 시행령안 폐기와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시행령안 인준을 촉구했다.


광주 정평위는 “세월호 참사 1년이 지난 지금 고통 중에 살아가는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이 삭발을 한 채 영정을 들고 거리에 나서는 등 또 다른 좌절과 고통이 가해지고 있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서는 선체를 인양해야 하고 국제사회도 세월호 참사의 마무리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천주교 남자수도회·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회장 황석모 신부) 정의평화환경전문위원회와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회장 이광옥 수녀) 생명평화분과는 4월 10일 성명서에서 “희생자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위로해야 할 응당한 책임과 의무가 있는 국가의 존재는 참사 후 1년이 지난 지금도 실종된 상태”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남·여 수도회는 “진상규명을 위해 어렵사리 만들어진 세월호 특별법이 본래의 목적과 취지가 훼손돼 좌초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국가 스스로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누구보다 잘 알기에 그 진실이 밝혀질 것에 대한 두려움에서 비롯된 결과”라고 말했다.




박지순 기자 (beatles@catimes.kr)

출처:가톨릭신문
btn_bottom_company_info.gif